뉴스 > 국제

전자담배 폭발로 사망…부검결과 파편이 두개골로

기사입력 2018-05-17 10:59 l 최종수정 2018-05-17 11:01

전자담배로 인한 사망 / 사진=MBN
↑ 전자담배로 인한 사망 / 사진=MBN


지난 5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에서 숨진 38세 남성 톨매지 델리아의 사망 원인이 전자담배 폭발이라고 확인됐습니다.

부검 보고서는 폭발로 전자담배 파편 두 개가 이 남성의 두개골로 들어갔으며, 사망 원인은 발사체에 의한 머리 부상으로 판정했습니다.

당시 이 남성은 불타는 자택 침실에서 소방관들에게 발견됐으며, 신체의 80%에 화상을 입

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습니다.

해당 전자담배는 '스모크-E 마운틴'(Smok-E Mountain)'이 제조한 것입니다. 탬파베이 타임스는 이 업체가 필리핀 세부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전자담배의 폭발 원인이 무엇인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배터리 관련 문제에서 비롯된 것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