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LG家 4세' 구광모 경영승계 본격화…등기이사 선임

기사입력 2018-05-17 12:29 l 최종수정 2018-05-24 13:05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아들인 구광모(40) LG전자 B2B사업본부 정보디스플레이 사업부장(상무)이 그룹 지주사인 ㈜LG의 등기이사에 오릅니다.

㈜LG는 오늘(17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구 상무를 등기이사로 추천하는 안건을 의결했으며, 다음달 29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해 이를 확정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구 상무는 구 회장의 외아들로, 지난해 말 정기 임원 인사에서 그룹 신성장사업 중 하나인 정보디스플레이 부문을 총괄하는 직책을 맡으면서 '현장 경영수업'에 들어갔다는 해석을 낳았습니다.

임시 주총에서 이사로 선임되면 ㈜LG의 이사회에 정식 멤버로 참여하게 돼 구 회장의 뒤를 이어 경영 승계 작업이 본격화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구 상무는 지난 2006년 LG전자 재경부문으로 입사한 뒤 미국 뉴저지법인, HE(홈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 선행상품기획팀, HA(홈어플라이언스)사업본부 창원사업장 등을 거치며 제조, 판매 현장, 국내외 및 지방 현장 경험을 쌓아왔습니다.

그룹 측은 "구 상무는 최근까지 미국, 유럽, 싱가포르 등 글로벌 현장을 두루 누비면서 사업 성과

및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면서 "오너가의 일원이지만 충분한 경영훈련 과정을 거치는 LG의 인사원칙과 전통에 따라 현장에서 경영 역량을 쌓아왔다"고 강조했습니다.

구 상무는 LG트윈스 프로야구단 구단주를 직접 맡는 등 재계에서 이름난 '야구팬'으로 알려진 부친 구 회장과 같이 평소 야구 관람을 즐기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