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장기미제였던 보육 교사 피살 사건, '실오라기'로 피의자 윤곽 잡았다

기사입력 2018-05-17 13:17 l 최종수정 2018-05-24 14:05

피해자 옷·피부에 남은 미세증거물로 범인 옷 종류 확인…경찰, 구속영장 신청 예정


9년간 미제로 남았던 제주 보육 여교사 피살사건의 수사가 진척될 수 있었던 것은 시신의 윗옷과 피부에 남은 실오라기 덕분이었습니다.

오늘(17일) 사건을 재수사하고 있는 제주지방경찰청은 이 실오라기들을 미세증거 증폭 기술을 이용해 피의자 박모 씨가 사건 당시 착용한 셔츠와 같은 종류임을 입증했다고 밝혔습니다.

미세증거 증폭 기술은 섬유, 페인트, 토양, 유전자, 쪽지문 등 미세한 증거물을 무한대로 확대해 형태나 재질 종류를 확인, 동일 여부를 판단하는 기술로, 수사에 적극적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같은 증폭 기술을 이용해 A 씨가 사망 당시 입었던 옷의 종류와 동일한 것임을 확인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섬유 증거물에 대한 조사 결과 피해 여성 A 씨와 피의자 박 씨가 서로 접촉한 사실이 입증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들과 동일한 옷이 시중에 많이 유통되고 있는 점과 살해했다는 직접적인 증거로 간주할 수 없는 점 등으로 인해 섬유 증거만으로는 범행 입증은 부족한 상황. 경찰은 박 씨가 A 씨를 살해한 혐의에 대해 보강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검거 당시 경찰은 박 씨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에 대해 어제(16일)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그 결과 타인 명의로 개설한 휴대전화 4개 중 주로 사용하는 1개에서 '보육교사 살인사건'에 대해 집중적으로 뉴스 검색한 사실을 포착했습니다.

또 경찰은 뇌파 반응 검사, 음성 심리검사를 시행했습니다.

사건 발생 당시 CCTV 장면에 대해 보정작업을 진행, A 씨가 탔을 것으로 보이는 영상의 택시가 박 씨의 것과 종류와 색깔이 동일한 것도 확인했습니다.


박 씨는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으나 경찰의 증거에 대해서는 아무런 해명을 못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박 씨에 대해 이날 강간 살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2009년 2월 1일, A 씨는 제주시 용담동에서 택시를 타고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 집으로 가는 도

중 실종됐으며 일주일 뒤인 8일 배수로에서 목이 졸려 살해된 시신으로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사건 발생 두 달 후인 그해 4월 이 사건 관련 유력한 용의자로서 박 씨를 붙잡았으나 직접적 증거가 나타나지 않아 풀려난 바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부터 이 사건에 대해 공식적으로 재수사에 돌입, 관련 증거물을 수집해 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