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6시간 동안' 금은방 벽 뚫다 실패한 30대 여성…"철판에 가로막혀"

기사입력 2018-05-17 14:50 l 최종수정 2018-05-24 15:05

6시간 벽 뚫었으나 철판에 가로막혀 결국 실패



한밤에 공구를 가지고 금은방 옆 건물에 침입해 벽을 뚫으려던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오늘(17일) 30대 여성 A씨를 절도 미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달 30일 대구 동구의 한 금은방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범행 당일 오후 11시10분쯤 금은방 옆 분식점에 침입해 해머와 망치 등 공구를 이용해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6시간 동안' 금은방으로 통하는 벽을 뚫었습니다.

하지만 벽 안에 설치된 철판을 뚫지 못해 공구를 버려둔 채 달아났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채무로 고민하다 범행을 결심하고, 두 차례를 금은방과 분

식점을 미리 답사할 만큼 치밀한 범행 계획을 세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러나 10여 년 전 비슷한 범행으로 수억원의 피해를 본 금은방 주인이 벽을 따라 두꺼운 철판을 설치한 사실을 몰랐습니다.

경찰 한 관계자는 "금은방 주인이 설치한 철판은 A씨가 준비한 공구로는 도저히 뚫을 수 없을 정도로 견고한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