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500가구 이상 아파트, 동대표 연임 가능해져

기사입력 2018-05-17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500가구 이상 아파트의 동대표 중임 제한이 완화된다. 독서실 등 주민 이용도가 낮은 단지 안 시설은 다른 용도로 바꿀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17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동대표 선출 공고를 두 번 했는데도 후보자가 없을 경우 3번째 공고부턴 이전에 중임 했던 동대표도 입후보할 수 있다. 동대표 임기는 2년으로 기존에는 한 번만 중임을 허용해 최대 4년까지 동대표를 할 수 있었다. 다만 500가구 미만 주택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중임 제한이 완화돼 운영 중이다.
중임 제한이 생긴 이유는 동대표가 장기 연임하면서 관리 비리 등이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2010년 7월 법 개정으로 도입돼 2015년 이후부터 중임 제한이 적용돼 왔다.
하지만 기존 동대표를 입후보 자격에서 배제하면서 동대표 선출에 어려움을 겪는 단지들이 늘어나는 부작용도 일부 나타났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입후보 자격이 있는 아파트 소유자가 전체 입주민 중 50~60% 정도이고, 주민들도 동대표 선출에 관심이 적었다는 것이다.
용도를 변경할 수 있는 주민공동시설도 확대된다. 기존에는 주민운동시설, 주민교육시설 등을 다른 용도로 바꿀 수 있었지만 앞으론 주민 이용도가 낮은 △경로당 △어린이집 △독서실 △도서관 △청소년 수련시설 △사회복지시설 등도 용도변경이 가능해진다.
다만 △어린이 놀이터 △경로당 △어린이집 △주민운동시설 △작은 도서관 등은 조례에서 정하는 최소 면적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용도변경을 위해서는 소유자 3분의 2 이상 동의가 필요했지만 법 개정 이후에는 입주자(소유자, 세입자) 3분의 2 이상 동의로 바뀐다.
대수선 요건도 완화했다. 기존에는 공동주택 전유부분 대수선을 위해 해당 동 입주자 3분의

2 이상 동의가 있어야 하고 부대시설과 복리시설 대수선에는 전체 입주자 3분의 2 이상 동의가 필요했다. 앞으로 대수선과 그 이외의 수선으로 구분해 '대수선이 아닌 수선'에 대해서는 해당 동 입주자 2분의 1(전유부분) 또는 전체 입주자 2분의 1(부대·복리시설) 동의로 완화된다.
[손동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