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파주아파트값 2주연속 상승…남북화해·GTX 등 수혜

기사입력 2018-05-17 15: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부담금 충격이 부동산 시장을 강타하는 가운데 강남4구의 아파트값이 6주 연속 하락했다. 강남권 전세값도 약세를 면치 못하면서 주택시장 침체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4일 기준 서울 강남4구(동남권)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4% 하락하며 6주 연속 하락했다. 강남구가 0.06% 하락해 지난주(-0.05%)보다 낙폭이 확대됐고 서초구(-0.02%)와 송파구(-0.05%)는 지난주보다 하락폭은 줄었으나 하락세는 이어졌다. 지난주 0.05% 떨어졌던 강동구는 이번주 보합 전환했다.
강남4구의 집값은 재건축 아파트가 끌어올리고 잡아내리는 역할을 하고 있는데, 15일 공개된 서초 반포현대 아파트의 재초환 부담금이 예상보다 높게 나오면서 충격파가 본격화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인다.
서울 전체 아파트값은 0.03% 올라 지난주 수준을 유지했다. 강북지역은 거래는 활발하지 않지만 강남권과 달리 호가는 소폭의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중구의 아파트값이 0.18%로 서울에서 가장 많이 올랐고 성북구가 0.15%, 서대문구와 구로구가 각각 0.14% 상승했다. 또 마포구(0.10%)와 용산구(0.06%), 광진구(0.07%)도 오르는 등 강북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꾸준했다.
전국의 아파트값은 0.03% 하락했다. 울산(-0.25%), 경남(-0.20%), 충남(-0.13%) 등 공급 과잉지역의 아파트값은 약세가 이어졌고 대구(0.06%)와 광주(0.01%), 전남(0.03%) 등지는 지난주보다 소폭 상승했다.
남북관계 화해 모드 속에 접경지역인 파주시 아파트값은 2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마이너스였던 집값 변동률이 지난주 0.26%로 오른데 이어 이번주에는 0.09% 상승세를 유지했다.
파주 운정 신도시의 한 공인중계사는 "파주 운정지구는 GTX A 노선 수혜와 남북정상회담 호재 등이 겹치면서 꾸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며 "민통선 내 지역을 비롯해 파주 접경지역 땅값이

급등하는 것도 이 지역 주택거래 매매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10% 하락해 지난주(-0.09%)보다 낙폭이 커졌다. 입주물량 증가와 비수기 등이 맞물리면서 전반적으로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올해 말 9000 가구가 넘는 송파구 헬리오시티의 입주를 앞두고 서울 강남 4구 아파트 전셋값은 0.23% 하락했다.
[전범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