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 체제로

기사입력 2018-05-17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명호 전 아시아개발은행(ADB) 부총재(사진)가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으로 18일 취임한다.
17일 부영그룹은 "총수 부재 상태에서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 전 부총재를 회장 직무대행으로 선임하기로 했다"며 "18일 오전 11시 부영태평빌딩 1층 컨벤션홀에서 공식 취임식을 한다"고 밝혔다. 취임식에는 부영그룹 임직원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매일경제와 통화하면서 "신 회장 대행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부재 기간 대표이사직을 맡게 된다"며 "다만 이 회장 복귀 이후 상황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게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임시 전문경영인 체제로 경영 방식이 바뀌었다고 봐도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순 '얼굴마담' 역할에만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다.
신 회장 대행은 "소통과 화합으로 조직 안정화에 주력하고 고객과 지역 사회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특히 아파트 하자 문제 등을 신속히 처리해 입주민들에게 보다 좋은 주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 회장 대행은 1968년 행정고시 합격 후 재무부 관세국 국장(1988년), 재무부 국제금융국 국장(1989~1991년)을 거쳐 재정경제원 제2차관보(1994~1996년)를 역임했다. 한국주택은행 은행장(1996~1998년)과 ADB 부총재(1998~2003년), HSBC 서울지점 회장(2005년) 등을 맡아왔으며 국제 협상력과

통찰력이 뛰어난 '재무통'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신 회장 대행은 격식을 따지기보다 실용성을 강조하고 투명한 인사와 재무 관리를 하는 인물로 평가받는다. 신 회장 대행은 1944년 전남 고흥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이후 미국 조지워싱턴대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추동훈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