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아이리버, 콘텐츠 기업으로 부활 시동

기사입력 2018-05-17 17:37

MP3플레이어 시장을 주도했던 아이리버가 음반과 디지털 콘텐츠 공급·유통 사업에 뛰어들며 재기를 노리고 있다.
17일 공시에 따르면 아이리버의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 11억7600만원에서 5억4600만원으로 53%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18억원에서 289억원으로 145% 증가했다. 지난 8일 6760원까지 떨어졌던 아이리버 주가는 이날 전날보다 7.25% 오른 7400원으로 장을 마감하며 시장 기대감이 반영되는 모습을 보였다.
아이리버는 지난 1월 모회사인 SK텔레콤이 SM과 JYP,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음원 유통 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2월에는 SM에서 음반, 디지털 콘텐츠 공급 및 유통권을 넘겨받았다.
아이리버는 스마트폰 보급 확대로 MP3플레이어 시장이 축소된 후 휴대용 고음질 음원 플레이어 사업에 뛰어들었다. 음원 기기 생산 노하우를 바탕으로 음원 유통 사업으로 외연을 넓힌다는 전략이다. 지난 3월에는 고음질 음원 유통 업체인 그루버스의 지분을 100% 인수

한 바 있다. 이미 올해 1분기 콘텐츠 사업부는 전체 매출의 21.7%인 6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향후 고음질 음원 전문 플랫폼이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며 "아이리버는 모회사인 SK텔레콤과의 시너지 발휘가 충분히 가능한 만큼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다"고 분석했다.
[박재영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