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무디스 "韓 손보사들 금리 추이 주시해야"

기사입력 2018-05-17 17:48 l 최종수정 2018-05-17 19:01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국내 손해보험사들이 회계감독기준 강화에 대비해 신종자본증권 등 채권 발행 시 금리추이 등 시장환경을 다각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무디스의 샐리 임 이사는 17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매일경제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임 이사는 "금리 인상이 기정사실화 되고 보험사들의 발행 시기를 염두에 뒀을 때 미룰수록 금리가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며 "기준금리인 미국 금리가 올라가면 조달비용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교보생명이 2017년 6월 외화채를 발행했을 때 미 금리는 2% 수준이었지만 지난 4월 한화생명이 채권을 발행할 시점엔 미 금리가 2.6%까지 올랐다.
임 이사는 해외 신종증권 발행 환경은 우호적인 편이라고 설명했다. 임 이사는 "발행사로서는 해외자본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고 투자자 다변화 측면에서 좋다"며 "신종자본증권은 한국에선 생소한 편이지만 해외 채권투자자의 경우 상대적으로 마케팅하기 쉽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내보다 큰 문서 작업에 대한

부담, 해외 다른 보험사와의 경쟁은 고려해야 할 점이다. 임 이사는 "한국 보험사가 채권을 발행할 때 해외 투자자들에게 일본이나 중국, 유럽 보험사와 차별되는 포인트가 무엇인지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외화채를 발행할 때 환위험 헤지를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노승환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