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KIC "엘리엇 이해상충 확인 땐 투자금 회수"

기사입력 2018-05-17 17:49 l 최종수정 2018-05-17 22:07

최희남 사장 기자간담회
최희남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사진)이 이해 상충, 법령 위반 등이 발견되면 2010년 엘리엇 펀드에 투자한 5000만달러(약 540억원)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엘리엇이 최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부당하게 개입했다고 한국 정부를 상대로 7000억원이 넘는 손해배상을 요구해 투자자와 국가 간 소송(ISD)을 추진 중이고 삼성물산 지분 매입 과정에서의 공시의무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최 사장은 17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열린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엘리엇 사태에 대한 대응을 묻는 질문이 나오자 "엘리엇과 관계에서 예를 들어 국내 투자 5% 한도를 넘는 경우에는 저희가 계약을 해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이해 상충 여부를 감안하고 법령 위반 여부에 따라 해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KIC는 엘리엇과의 투자위탁 계약에서 5000만달러 중 한국 국내 투자 비중을 5% 이내로 제한하도록 하고 있다. 이날 답변은 원칙적이지만 5% 투자 비중을 넘으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는 것처럼, 이해 상충이나 법령 위반이 발견돼도 계약을 해지할 수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KIC는 ISD 소송 진행과정을 보면서 이해상충 여부를 따져볼 예정이다. 강신우 KIC 투자운용본부장은 "한국투자공사의 스폰서는 정부이고 엘리엇이 정부에 뭔가를 내놓은 상황"이라며 "100% 이해 상충이라고 할 만한 상황이 아니어서 사태 전개 방향을 예민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최 사장은 이날 지난해 투자 성과와 2020년까지 2000억달러 이상 운용 자산 규모를 확보하겠다는 '국부펀드 성장 전략'도 발표했다. 최 사장은 "세계 주요 펀드와 대등하게 경쟁하기 위해서는 자산 규모를 2000억원 이상으로 키워야 한다"며 "투자 수익 증대와 위탁자금 상승 효과로 눈덩이가 불어나듯 3년 내 2000억달러 달성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의 싱가포르투자청(GIC)이 3900억달러, 테마섹이 3200억달러 자산을 운용하는 반면 KIC 자산 규모는 전 세계 국부펀드 중 14위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구체적으로는 2020년까지 대체자산 비중을 19%까지 확대하는 방안과 250억달러 이상의 순수익 창출, 위탁자산·위탁기관 확대 등이 전략으로 제시됐다. 지난해 말 기준 KIC의 총 운용자산은 위탁자산 10

00억달러, 투자수익 341억달러 등 1341억달러다. 지난해 KIC의 총자산 수익률은 16.42%를 기록했다. 최근 5년간 연환산 수익률은 5.99%다. 최 사장은 또 성과 중심의 조직문화를 형성하기 위해 운용 성과에 따라 지급하는 업적급 비중을 확대하고 차등 폭을 확대해 성과와 보상체계 간 연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승윤 기자 / 정희영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