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튜버 양예원, 피팅모델 하다 성추행당해…경찰에 고소

기사입력 2018-05-17 19:30 l 최종수정 2018-05-17 20:49

【 앵커멘트 】
유명 유튜버 양예원 씨와 배우 지망생 이소윤 씨가 모델 촬영 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하고 노출 사진까지 온라인에 유출됐다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사진을 촬영한 스튜디오 측은 자신들이 피해자라고 반박했습니다.
권용범 기자입니다.


【 기자 】
유튜버 양예원 씨가 오늘(17일) 새벽 자신의 SNS에 올린 게시물입니다.

20대 초반이던 지난 2015년 모델 촬영을 위해 한 스튜디오를 방문했다가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다는 주장이 담겼습니다.

▶ 인터뷰 : 양예원 씨 / 유튜버
- "20명 정도 돼 보이는 남자들이 모두 카메라를 들고…. 포르노에서만 나올법한 XX가 다 보이는 속옷들이었습니다. 포즈를 잡아주겠다면서 제 가슴과 제 XX를…."

심지어 이렇게 촬영된 사진들이 얼마 전 인터넷에 유포되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까지 했다고 호소합니다.

결국, 양 씨는 같은 스튜디오에서 똑같은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동료 이소윤 씨와 지난 11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스튜디오는 이들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며 오히려 자신들이 피해자라고 주장합니다.

▶ 인터뷰 : 스튜디오 업체 대표
- "모델하고 협의하고 했고, 강제성으로 한 거는 없습니다. 유출범 때문에 지금 이렇게 된 건데…. 협박한 적도 없고 모델을 막 터치하거나 만진 적도 없습니다."

경찰은 고소인 양 씨와 이 씨를 조사한 뒤 관련자들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권용범입니다.
[ dragontiger@mbn.co.kr ]

영상취재 : 박세준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