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고철 팔아 회식비로 탕진"…철거자재 빼돌린 군 간부들

기사입력 2018-06-07 19:30 l 최종수정 2018-06-07 20:28

【 앵커멘트 】
군 부대 생활관 건물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철근을 빼돌려 판 육군 간부들이 적발됐습니다.
이들이 8개월 동안 빼돌린 양은 무려 50톤으로, 회식 등 유흥비로 탕진했습니다.
권용범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 기자 】
경기도의 한 육군 공병부대입니다.

이 부대 주임원사인 이 모 원사 등 부사관 3명은 지난해 9월 수원에 있는 다른 부대의 생활관 철거 공사에 파견됐습니다.

이들은 철거 과정에서 발생한 고철을 빼돌렸지만, 8개월 동안 아무도 절도 행각을 눈치 채지 못했습니다.

▶ 인터뷰(☎) : 해당 부대 관계자
- "인지를 못했습니다. 부대에서는…."

이 기간 빼돌린 고철은 약 50톤에 달했고, 약 1천만 원을 챙긴 이들은 이 돈을 회식비로 탕진했습니다.

▶ 인터뷰(☎) : 이 모 원사
- "돈 나오는데도 딱히 없고 해서 제가 지시를 해서 시켰습니다."

이들의 범행은 일당 중 한 명이 다른 가혹행위를 했다는 의혹으로 조사를 받던 중 우연히 적발됐습니다.

현재 군 당국의 조사가 벌어지고 있는데, 이들은 범행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상급 부대 관계자
- "현재 군 수사기관이 관련 내용을 인지하여 수사 중에 있으며, 결과에 따라 적법한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 스탠딩 : 권용범 / 기자
- "해당 부대는 이 모 원사를 뒤늦게 보직해임하고, 관련자들을 불러 추가 수사에 나섰습니다. MBN뉴스 권용범입니다."

[ dragontiger@mbn.co.kr ]

영상취재 : 양현철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