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하일지 "프랑스 같이 가자고 졸랐는데"…미투 반박자료 공개

민경영 기자l기사입력 2018-06-08 19:32 l 최종수정 2018-07-13 16:34

【 앵커멘트 】
학생에게 강제로 입맞춤했다는 미투 폭로가 나오며 교단을 떠난 하일지 교수 기억하시죠.
하 교수가 오늘(8일) MBN과 인터뷰를 하고, 자신은 억울한 피해자라며 학생과 나눈 문자 메시지와 이메일을 공개했습니다.
섣불리 판단하긴 이릅니다만, 하 교수의 목소리도 들어볼 필요는 있을 것 같습니다.
민경영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하일지 교수는 카드 내역을 보여주며 2015년 12월 10일학생과 함께 술을 마시고 입맞춤을 한 것은 맞다고 말했습니다.

학생은 강제적인 입맞춤이었다고 폭로했지만, 하 교수의 주장은 달랐습니다.

▶ 인터뷰 : 하일지 / 동덕여대 교수
- "내가 키스를 했을 때 (학생의) 첫 말이 '교수님 이거 다른 사람한테 자랑해도 돼요?'라고 했어요."

그러면서 그날 이후 학생과 주고받았다는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는데, 학생이 먼저 하 교수에게 술을 함께 마시자 거나, 식사를 하자고 제안하는 등 다소 친밀해 보이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 인터뷰 : 하일지 / 동덕여대 교수
- "또 한 번은 우리 집에 놀러 오기도 했죠. (그리고) '오늘 너무 즐거웠다. 다음에 또 초대해달라'. (그 후에) 새벽에 전화가 와서 '무슨 일이냐'고 하니까 '교수님 저 프랑스에 따라 가면 안 됩니까'."

이를 거절하자 그때부터 키스한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프랑스에 함께 데려가 달라는 협박을 계속했다고 하 교수는 주장했습니다.

실제로 하 교수가 공개한 학생의 이메일에도 '프랑스에 따라가면 안 되겠냐'는 질문과 '프랑스 생활은 어떠냐'는 안부 인사가 함께 있었습니다.

폭로 학생은 해당 이메일에 대해 "학교를 졸업하고자 억지로 쓴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습니다.

하 교수는 경찰에 명예훼손 및 상습협박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관련한 자료들도 모두 제출했습니다.

경찰은 다음 주 중 학생을 소환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민경영입니다.[business@mbn.co.kr]

영상취재 : 윤남석 VJ
영상편집 : 이소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