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드루킹 특검 '강남'에 둥지…인선 고심에 주말 반납

이혁근 기자l기사입력 2018-06-09 19:30 l 최종수정 2018-06-10 10:43

【 앵커멘트 】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게 될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서울 강남 한복판에 사무실을 계약했습니다.
허 특검은 주말도 잊은 채 특별검사보 등 인선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이혁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드루킹 특검 사무실이 서울 강남에 둥지를 틀게 됐습니다.

지하철 2호선 강남역 바로 옆에 있는 신축 건물로 영장심사가 열리게 될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1킬로미터 정도 밖에 떨어져 있지 않습니다.

▶ 스탠딩 : 이혁근 / 기자
- "드루킹 특검팀이 자리 잡게 된 13층짜리 건물입니다. 특검팀은 8~11층까지 4개 층을 사용할 예정입니다."

한 개 층당 면적은 200제곱미터, 즉 60평 정도 크기로 특검팀 87명이 각각 역할에 따라 층을 나눠 쓸 것으로 보입니다.

드루킹 사건은 컴퓨터나 휴대전화 등을 이용한 범죄로 알려져, 특검 사무실 1개 층에 분석센터나 보안 서버가 자리 잡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허익범 특별검사는 "사무실 선정이 현재 업무의 1/3을 차지하고 있다"며 하루라도 빨리 사무실 계약을 마무리할 뜻을 내비친 바 있습니다.

실제로 허 특검은 주말을 반납하고, 특검팀 인선이나 수사 밑그림을 그리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남에 둥지를 튼 드루킹 특검팀은 내부 공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수사 자료를 넘겨받아 분석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 root@mbn.co.kr ]

영상취재 : 박준영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