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정규직 시켜줄게"…군청 간부가 선거운동 지시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18-06-11 19:30 l 최종수정 2018-06-11 20:52

【 앵커멘트 】
지자체 간부 공무원이 계약직원에게 정규직 전환을 대가로 불법 선거운동을 지시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간부 공무원의 녹취 파일을 MBN이 단독 입수했습니다.
강세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전북 임실군청에서 일하는 한 계약직원은 얼마 전 간부 공무원에게 솔깃한 제안을 받았습니다.

재선에 도전한 현 군수를 도와달라는 것이었습니다.

▶ 임실군청 간부 공무원
- "암암리에 선거 때 군수님 도와줘서 OOO 이름이 자꾸 거론되게 해."

구체적인 방법까지 지시합니다.

▶ 임실군청 간부 공무원
- "동네에 사람들 모임 있으면 군수님을 불러. 너는 빠지고. 네가 그런 판을 만들어."

그러면서 정규직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힘을 써보겠다고 말합니다.

▶ 임실군청 간부 공무원
- "그래야 다른 쪽에서 자리(정규직)가 있으면 해줄 게 아니야. 이 사람아."

하지만, 이 계약직원은 지시를 거부했습니다.

▶ 인터뷰 : OOO 씨 / 임실군청 계약직원
- "그런 제안을 받고 해볼까 하다가 이건 아닌 거 같아서 계약이 이달 말까지지만, 사직서를 제출하고 나왔습니다."

선거운동을 지시한 간부 공무원은 취재가 시작되자 연차를 내고 군청을 빠져나갔습니다.

▶ 임실군청 간부 공무원
- "저도 묵비권이라는 것도 있잖아요."

선거관리위원회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해당 공무원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