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아시아나항공 오픈, 7월 6일 중국 웨이하이에서 개막

기사입력 2018-06-12 09:00 l 최종수정 2018-06-14 14:21

항공사가 주최하는 첫 한국 여자 프로골프 대회인 '아시아나항공 오픈'이 다음 달(7월) 6일부터 8일까지 사흘간 중국 웨이하이 포인트 호텔&리조트에서 열립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와 중국여자프로골프협회(CLPGA) 공동 주관 대회로 각국을 대표하는 프로 골퍼 36명씩 출전해 컷오프 없이 전원이 총상금 7억 원을 걸고 자존심 대결을 벌입니다.
대회가 열리는 웨이하이 포인트 호텔&골프 리조트는 모든 홀이 바다와 맞닿아 있는 '링크스' 타입의 18홀 코스로 '세계 100대 골프장'에 뽑힐 만큼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합니다.
대회 우승자에겐 상금 1억 4천만 원과 아시아나항공 최상위 클래스 왕복 항공권 두 장이 제공됩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