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달라진 북한 보도…김여정 진두지휘 했나?

기사입력 2018-06-13 19:30 l 최종수정 2018-06-13 20:40

【 앵커멘트 】
북한 매체들은 미북정상회담 관련 소식을 이례적으로 신속히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일정이 다 끝난 뒤 소식을 전했던 예전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인데요.
북한의 신속보도, 중심엔 김여정이 있다는 분석입니다.
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이 미북정상회담 소식을 보도한 시간은 오늘(13일) 오전 6시.

회담을 마친 김 위원장이 평양에 도착하기도 전에 보도가 이뤄진 겁니다.

그동안 북한 매체들은 보안 등의 문제로 김 위원장 관련 소식은 일정이 완전히 끝난 뒤 전했습니다.

북중정상회담 때도 김 위원장이 국경을 넘은 후에야 회담 사실을 알렸습니다.

하지만 이번 회담에선 신속한 보도가 잇따랐는데, 싱가포르 관광 일정은 불과 5시간여 만에 보도됐습니다.

▶ 인터뷰 : 조선중앙TV / 어제(12일) 오전
- "6월 11일 싱가포르 공화국에 체류하시면서 시내 여러 대상을 참관하셨었습니다. 마리나 베이 샌즈 건물 지붕 위에 있는 스카이파크 공원, 싱가포르 항을 돌아보시면서…."

이런 이례적인 신속보도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휘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 부부장은 사상교육과 체제선전을 전담하는 '선전선동부' 소속.

싱가포르에 동행한 김여정의 현장지휘로 신속한 보도가 이뤄질 수 있었다는 분석입니다.

▶ 인터뷰 : 김석향 /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
- "우리가 보기엔 신속하진 않은데 북한 기준에서 보면 대단히 신속한 겁니다. 끝까지 숨기는 방식으로는 소통이 안 될 거라는 인식을…."

또 정상회담의 성과를 대내외에 홍보하기 위한 북한의 전략으로도 풀이됩니다.

MBN뉴스 김현입니다.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