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살림남2` 민우혁 가족, 민우혁 열정에 분노 “해도 해도 너무하다”

기사입력 2018-06-13 21:1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살림남2’ 민우혁이 감독으로 나섰다.
1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민우혁 가족이 UCC 공모전 영상을 찍었다.
이날 민우혁의 어머니는 소일거리를 찾던 중 UCC 공모전을 발견했다. 그는 1등 상금이 500만원이라는 것을 알고 교통안전 UCC에 참여하기로 결심했다.
이에 노약자인 할머니와 어린이인 이든이를 주연으로 이세미가 촬영에 나섰다. 민우혁은 가족들의 촬영 현장을 지켜보며 “1등은커녕 꼴등이나 안 하면 다행이다”라고 혹평을 날렸다.
그러자 민우혁의 가족들이 민우혁에 도움을 요청했다. 민우혁은 결국 감독 제의를 수락했고, 직접 촬영 컨셉을 짰다.
하지만 가족들의 반응은 시원치 않았다. 이세미는 민우혁이 짠 ‘

안 돼’ 안무에 손사래를 쳤고, 계속된 촬영 강행에 다들 촬영을 거부했다.
이세미는 이든이가 낮잠도 못잔 채 땡볕에 고생하자 “해도 해도 너무하다”고 분통을 터트렸고, 민우혁의 어머니는 “이거 뭐 영화 찍어, 뭐?”라며 촬영장을 이탈했다.
이에 민우혁은 “저 나름대로 열의를 가지고 하는데 왜 다들 이렇게 힘들어 하지?”라면서 억울함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