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슈츠’ 김영호, 박형식 가짜 변호사 폭로… 장동건 ‘분노 폭발’

기사입력 2018-06-13 23:18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슈츠’ 김영호가 박형식의 가짜 변호사 정체를 폭로했다.
1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슈츠’에서 함기택(김영호 분)이 고연우(박형식 분)의 가짜 변호사 신분을 폭로하며 최강석(장동건 분)이 격분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함기택은 최강석이 맡은 자동차 핸들 결함 사건을 빌미로 최강석은 물론 강하연(진희경 분)까지 대표 자리에서 끌어내리려고 했다. 이때 고연우가 증인석에 등장했고 함대표는 “만약 최변에게 죄가 없다면 내가 물러나겠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함기택의 기대와 달리 고연우가 공개한 증거는 함대표가 자동차 핸들 결함을 알고도 은폐하고 증거까지 조작한 사실이 밝혀졌다. 결국 함기택은 최강석과 강하연을 쫒아내려다가 오히려 자신이 배심원 만장일치로 유죄를 확정받았다. 채근식(최귀화 분)도 함기석의 유죄에 한 표를 던져 눈길을 끌었다.
한편 고연우는 자신이 함기석과 잠시 손잡고 최강석을 배신한 데 대해 사과했다. 이에 최강석은 “날 이겨서 함대표 눈에 들고 싶어했다는 거 대충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모두 속이려면 어쩔 수 없었겠지”라고 말했다. 이에 고연우는 “첫 모의 법정 때는 중간에 멈췄지만, 이번엔 끝까지 가서 이기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최강석은 “오늘은 네가 이겼다”고 웃으며 고연우를 인정했다.
하지만 함기택은 김문희(손여은 분)의 남동생 약점을 건드리며 고연우의 정체를 알아냈고, 고연우를 불러 채용비리 공익 사건을 내밀며 가짜 변호사 신분의 고연우를 압박했다. 이에 사색이 된 고연우에게 함기석은 "최변한테 가서 전하라. 합의할 때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고연우는 자신이 최강석의 약점이 된 상황에 괴로워했다.
그런가 하면, 김지나(고성희 분)의 어머니이자 김&조의 조은숙 대표가 강앤함에 합병을 제안했다. 강하연은 최강석이 검사들과 관계가 틀어진 일과 함께 함기택의 일로 파트너 변호사들과 클라이언트들이 점점 줄어들자 점차 흔들렸다. 게다가 고연우가 최강석에게 함기택이 자신이 가짜 변호사 정체를 알고 있다고 알렸고, 함기석이 '합병 전 네이밍 파트너 자리'를 요구했다.
최강석과 고연우, 채근식과 김지나는 함기석이 합병을 빌미로 덫을 놨다고 간파하고 대책 마련에 주력했다. 최강석은 흔들리는 강하연에게 "선배랑 회사 내가 지키겠다.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믿어달라“고 설득했다.
함기택은 강하연에게 '우호적 합병'을 해결책으로 제안하며 “회사가 무너지는 걸 막겠다. 내 회사가 있어

야 되찾을 거 아니냐"며 본심을 드러냈다.
강하연은 함기택의 제안대로 조앤강의 ‘우호적 합병’ 제안을 받아들이려고 했다. 하지만 최강석이 낙심하고 있다가 합병이 함정임을 알아채고 데이빗 킴(손석구 분)을 통해 자료를 건네받았다. 하지만 함기택은 고연우가 '가짜 변호사'라는 이력서를 모든 배심원에게 폭로하는 비열함으로 최강석에 대한 반격에 나섰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