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세계 핵탄두 1만 4천여 개…북 10~20개"

기사입력 2018-06-14 06:50 l 최종수정 2018-06-14 07:52

【 앵커멘트 】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의 화두는 단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였죠.
전 세계의 시선이 북한이 비핵화 이행에 쏠려 있는데, 그렇다면 북한이 현재 보유한 핵탄두는 과연 얼마나 될까요.
서동균 기자입니다.


【 기자 】
이번 미북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는 단연 북한의 비핵화였습니다.

북한의 비핵화 이행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전 세계에 1만 4천여 개의 핵탄두가 존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나가사키대 핵무기근절연구센터는 이런 연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 중 90% 이상을 미국과 러시아가 보유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 모두 2단계 전략무기감축협정의 영향으로 작년 추계치보다는 450개 정도 줄어든 수치입니다.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는 예상보다 적은 10~20여 개로 추정됐습니다.

앞서 러시아 핵무기 전문가인 빅토르 예신은 북한의 핵탄두를 최소 30여 개로 보았는데 이번 평가는 조금 달랐습니다.

당시 예신은 "북한이 현재 연 7개까지의 핵탄두를 생산할 수 있으며, 조만간 연 10개까지 가능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미국은 북한이 성의 있는 비핵화 의지를 보이기 위해선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는 핵탄두를 반납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서동균입니다. [ typhoon@mbn.co.kr ]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