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더는 북핵위협 없어"…백악관 "한미 통상 훈련은 계속"

고정수 기자l기사입력 2018-06-14 06:50 l 최종수정 2018-06-14 07:31

【 앵커멘트 】
미북정상회담을 마치고 워싱턴에 돌아온 트럼프 미 대통령은 더는 북한의 핵위협이 없으며, 한미훈련 중단 의사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한미 훈련 중단에 대해선 정부 측의 해명이 전해졌지만 공식 입장은 아직이어서 파장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고정수 기자입니다.


【 기자 】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을 마치고 괌과 하와이 미군기지를 들러 어젯밤 미국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

귀국 직후 미북 합의 성과를 강조하는 걸 넘어 아예 북핵 위협이 사라졌다고 SNS에 천명했습니다.

진지하게 북한 비핵화 협상이 이어지는 한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는 방침도 못박았습니다.

그러나 이를 보는 미 의회에서의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낸시 펠로시 / 미국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 "트럼프와 협상하고자 한다면 주머니에 핵폭탄을 넣으면 된다는 게 이번 합의의 교훈입니다."

특히 한미 훈련 중단 방침이 적절한 지를 둘러싸고 파장은 커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CNN 보도
- ""(전 세계 미군과 북한군의 훈련이 새롭지 않은 가운데)오늘 밤 싸울 준비가 돼 있다는 주한미군의 훈련이 도발적인 '워 게임'이라고 보는 지도자가 새로울 따름입니다."

백악관 측은 대규모 훈련이 아닌 통상 훈련은 계속 진행된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공식 발표가 아니고, 미 국방부도 트럼프 대통령의 방침에 대해 정확히갈피를 못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문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MBN뉴스 고정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