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잠정투표율 60.2%…23년 만에 60% 돌파

이병주 기자l기사입력 2018-06-14 07:00 l 최종수정 2018-06-14 07:29

【 앵커멘트 】
이번 6.13 지방선거의 잠정 투표율이 60%대를 기록하면서 역대 두 번째로 높았습니다.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를 넘어선 건 23년 만입니다.
이병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6.13 지방선거의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를 넘어선 건, 지난 1995년 1회 선거에서 68%를 기록한 이후 두 번째입니다.

오후 5시 투표율이 56.1%에 그쳐 이번에도 60%를 못 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지만, 마지막 1시간에 유권자들이 몰렸습니다.

지역별로는 전남 투표율이 70%에 육박해 가장 높았고 제주와 경남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반면 투표율이 가장 낮았던 곳은 인천으로, 수도권 3개 지역 모두 60%를 넘지 못했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2013년 도입 이후 3차례 치러진 사전투표가 유권자들에게 널리 알려진 점 등이 투표율을 끌어올리는 주요인이 됐다고 분석했습니다.

실제 이번 선거의 사전투표율은 20.14%를 기록해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 때보다 두 배가량 높았습니다.

지방선거와 함께 전국 12곳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투표율도 60.7%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최종 투표율은 개표가 모두 끝나는 오늘(14일) 오전 중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이병주입니다.[ freibj@mbn.co.kr ]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