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독신 남성 `대리모 통해 아빠 되기` 증가…5년 전보다 2.5배↑

기사입력 2018-06-14 10:03


미국에서 대리모를 통해 친자녀를 얻으려는 독신 남성들이 점차 늘고 있다.
14일 현지언론인 시카고 트리뷴은 미국 독신 남성들의 대리모 출산에 대한 관심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리뷴은 빌 게스트의 사연을 소개하며 현대 남성들이 대리모 출산으로 자녀를 얻는 현상을 소개했다. 시카고 교외도시 빌라파크에 사는 빌 게스트(40)는 2016년 가을, 대리모를 통해 딸 프레야(19개월)를 얻었다. 그는 "인생의 면면을 경험하고 싶었고, 내 아기를 갖고 싶었다"며 "처음엔 입양을 고려했으나 입양 가능한 대상이 6~7세 뿐이어서 포기했다"고 말했다.
혼자서 아빠가 되는 과정은 쉽지 않다. 우선 조건이 맞고 책임감 있는 대리모와 난자 기증자를 찾아야 하고, 체외수정을 통해 임신을 성사시킨 후 긴 과정을 거쳐 출산을 맞게 된다. 트리뷴은 대리모 출산에 소요되는 비용도 10만 달러(약 1억1000만원) 이상이라고 전했다.
시카고 대리모 알선 업체 '패밀리 소스 컨설턴츠(FSC)'에 따르면 지난해 25명의 독신 남성과 대리모를 연결됐으며, 이는 5년 전에 비해 약 2.5배 늘어난 규모다. 이중 60% 동성애자, 40%는 이성애자다.
자라 그리스월드 FSC 공동설립자는 "미혼 남성들이 대리모 출산을 원하는 이유는 미혼 여성이 난자를 냉동 보관하는 이유와 같다"며 "생물

학적 자녀를 원하기 때문"이라며 "남성들의 부성애도 여성들의 모성애 못지 않다"면서 "남성도 아기를 통해 행복감과 감사를 느낀다"고 설명했다.
게스트는 "아빠가 되는 건 아주 멋진 일"이라며 첫딸 프레야를 낳아준 대리모를 통해 올 12월 두번째 자녀가 태어날 예정이라고 공개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