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한서희 "19세에 클럽서 방탄소년단 뷔 봤다" 발언에 '시끌'

기사입력 2018-06-14 15:51 l 최종수정 2018-06-15 16:05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본명 김태형)를 클럽에서 봤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한서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를 클럽에서 봤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이 한서희가 언급한 시점이 뷔가 미성년자일때 아니었냐는 의문을 제기해 논란이 됐습니다.

한서희는 라이브에서 "방탄소년단을 좋아하느냐"는 질문에 "나이가 몇인데 엑소랑 방탄소년단을 좋아하겠냐"라며 “나 19살 때 방탄소년단 뷔랑 클럽 갔었다. 당시 친한 친구였던 모델 김기범이 뷔를 데려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서희는 "내가 부른 것도 아닌데 가면 어떠냐. 절대 내가 부르지 않았다. 내가 테이블 잡았는데 뷔가 왔다. 있는 사실을 말하는 건데 클럽에서 봤을 뿐 전혀 아무것도 없었다. 내 입장에선 온 사람을 가라고 할 수도 없고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한서희는 또 “그럼 뷔가 미성년자 때 클럽에 간 것이냐”라는 질문에 “나는 미성년자 때 (클럽) 많이 갔지만 걔는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서희와 한서희가 언급한 모델 김기범, 뷔는 1995년생으로 동갑내기입니다.


이 이야기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자 한서희는 "생각해보니 미성년자 때 아닌 것 같아요. 그런데 솔직히 진짜 별거 아닌데. ㅇㅁ(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아미로 추측됨) 분들까지 이러지 말자"라는 글을 공개하며 해명했습니다.

해당 글에 한 누리꾼은 "부탁드린다. 확실히 못 보셨으면 이런 어그로 꺼내지 마라. 팬으로서 기분 나쁘다"라고 댓글을 달았고 한서희는 "확실히 못 봤겠나. 저 좀 자극하지 마라. 괜히 일 키우기 싫고 팬분들한테 미안해서 그렇게 그냥 말한 거니까"라고 해명이 팬들을 달래기 위한 것이라는 뉘앙스의 답글을 달았습니다.

한서희는 항의가 계속되자 글을 삭제한 뒤 댓글 기능을 꺼두고 "그렇게 아니라고 해도 난리네 별것도 아닌 거

가지고 난리야 그만해 이것들아"라는 글을 공개, 팬들의 반감을 샀습니다.

한편, 한서희는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이후 유아인, 하리수 등과 페미니즘 관련 설전을 벌이는 등 각종 구설수에 오르며 곤욕을 치른 바 있습니다. 현재 페미니스트 굿즈를 판매하는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