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경서 한적 회장, 회식 자리서 성희롱 발언…"깊이 사과한다"

기사입력 2018-06-14 16:49 l 최종수정 2018-06-21 17:05



박경서 대한적십자사(한적) 회장이 직원들이 모인 회식 자리에서 성희롱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오늘(14일) 한적 등에 따르면 박 회장은 지난 8일 오후 서울의 한 식당에서 팀장급 직원 30여 명이 모여있는 가운데 "여성 3명이 모인 것을 두 글자로 뭐라고 하는지 아느냐"고 물은 뒤 여성의 가슴을 비유하는 성적인 농담을 했습니다.

당시 회식에는 여성 직원 10여 명도 참석한 상황이

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적 관계자는 박 회장이 딱딱한 분위기를 풀어보려는 의도로, 다른 뜻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박 회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고자 했던 내 발언에 대해 직원 한 사람이라도 거북하고 불편했다면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며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