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뱅크론·하이일드펀드 美금리인상 수혜?

기사입력 2018-06-14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13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기존 1.50~1.75%에서 1.75~2.0%로 인상하자 뱅크론 펀드와 하이일드 펀드가 주목을 끌고 있다. 이들 펀드는 미국 금리와 연동돼 이자율이 오를수록 수익률도 같은 방향으로 올라가는 구조로 짜여 있다. 다만 이들 펀드 중 일부는 최근 수익률이 부진해 옥석 가리기에 나서야 한다는 조언이 힘을 얻는다.
14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교보악사미국하이일드펀드는 1개월간 수익률 0.92%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이스트스프링미국뱅크론특별자산펀드 역시 0.94% 수익을 냈다. 하이일드 펀드란 신용등급이 낮은 채권에 주로 투자해 시중 금리 이상의 수익을 내는 걸 목적으로 하는 상품을 말한다. 신용등급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자금을 조달하려면 기업이 시중 금리 대비 높은 이자율로 채권을 찍어야 하는 특성을 이용한 것이다. 하지만 기업이 도산하면 이자를 받을 수 없어 운용사로서는 부도 위험이 높지 않은 기업을 잘 골라 바구니에 담는 게 가장 중요하다. 한화연금단기하이일드펀드 등 상품 역시 한 달간 0.61% 수익률을 기록하면서 금리 상승기 수익률이 높은 상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뱅크론 펀드 중에서는 프랭클린미국금리연동특별자산펀드와 프랭클린월지급미국금리연동특별자산펀드가 3개월 기준 마이너스 수익률에 머물고 있어 투자자들에게 외면받고 있다. 뱅크론 펀드 역시 금융사

가 신용등급이 낮은 미국 기업에 발행해 준 선순위 담보대출 채권에 투자하는 구조여서 대출금리가 오르면 펀드 수익률도 덩달아 상승하는 구조다. 하지만 수익률은 이자수익 외에 환헤지 비용 등 복합적인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는 구조여서 금리 인상기에 원금을 까먹는 부진한 성적을 기록한 것이다.
[홍장원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