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침통한 야권…홍준표·유승민 줄줄이 사퇴

오태윤 기자l기사입력 2018-06-14 19:30 l 최종수정 2018-06-14 19:54

【 앵커멘트 】
참패를 기록한 야권은 선거 책임론이 불거지면서 온종일 뒤숭숭한 모습입니다.
당장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는 대표직을 내려놨고, 안철수 후보도 거취를 고민하는 모습입니다.
오태윤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방선거참패 책임을 지고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전원 사퇴했습니다.

▶ 인터뷰 : 홍준표 / 자유한국당 전 대표
-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습니다.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홍 전 대표는 정계은퇴 가능성, 당 대표 재도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입을 굳게 다문 채 자리를 떴습니다.

권한대행을 맡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비상의원총회를 주재해 향후 당의 진로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광역과 기초자치단체장에서 1석도 건지지 못하는 수모를 겪은 바른미래당도 유승민 대표가 사퇴의사를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
-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합니다."

서울시장 후보로 나서 3등을 기록한 안철수 후보도 굳은 표정으로 향후 거취에 대한 말을 아꼈습니다.

▶ 인터뷰 : 안철수 /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 "어제 말씀드린 것처럼 돌아보고 고민하고 숙고하겠습니다."

▶ 스탠딩 : 오태윤 / 기자
- "이렇게 역대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지만, 어지러운 당 상황을 수습할 구심점마저 보이지 않아 야권은 당분간 혼돈의 상태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오태윤입니다."

영상취재 : 박상곤·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