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무현처럼"…경남 교체 시동 건 김경수

강진우 기자l기사입력 2018-06-14 19:32 l 최종수정 2018-06-14 20:35

【 앵커멘트 】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잘 알려졌지요.
김 당선인은 노 전 대통령의 묘역으로 곧장 달려가, 경남에서 지역주의를 뛰어넘는 새로운 역사가 시작됐다고 말했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당신이 불러낸 훈풍이 지금 경남을, 대한민국을, 세계를 새롭게 만들고 있습니다. 대통령님, 국민과 함께 만들어 갈 거대한 산맥을 지켜봐 주세요.

김경수 당선인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9주기 추모식에 쓴 편지입니다.

약속을 지킨 김 당선인은 곧바로 노 전 대통령을 찾았습니다.

'노무현의 마지막 비서관' 에서 '경남 도백'이 됐음을 큰절로 신고합니다.

노 전 대통령의 유지를 실현한 것에 대한 보고도 잊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당선인
- "경남과 부산에서 대통령님께서 그토록 원하시던 지역주의를 뛰어넘은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김 당선인은 곧바로, 도민들을 찾아다니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현장음)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갈수록 더해지는 서민들의 삶의 무게도 나눠 지겠다고 약속합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당선인
- "이번 선거는 도민들께서 위기에 빠진 경남 경제를 반드시 살리고 경남을 함께 바꿔 달라는 그런 요구가 낳은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김 당선인은, 인수위를 차려 업무를 파악하고 나서, 다음 달 2일 취임합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진은석 기자
영상편집: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