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광대뼈 부서지고, 손가락 골절…안전 사각지대 ‘스크린 야구장’

기사입력 2018-06-21 19:30 l 최종수정 2018-06-21 21:01

【 앵커멘트 】
야구팬들에겐 가족, 친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스크린 야구장이 인기인데요.
이용 도중 야구공에 맞는 안전 사고가 이어지고 있지만 관련 법령은 마련되어 있지 않아 문제라고 합니다.
민지숙 기자입니다.


【 기자 】
프로야구 시즌이 무르익으며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스크린 야구장도 인깁니다.

실감 나는 영상과 시속 130km의 공을 칠 수 있다는 매력에 몇 년 사이 300군데 가까이 늘었습니다.

하지만, 가족과 함께 스크린 야구장을 찾은 주부 신혜진 씨는 생각지 못한 사고를 겪었습니다.

날아오는 공에 손을 맞은 6살 딸의 손가락이 부러진 겁니다.

▶ 인터뷰 : 신혜진 / 서울 봉천동
- "손가락 끝에 뼈가 딱 떨어져 나가서. 손가락 끝이 휠 수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한 남성은 공에 얼굴을 맞아 광대뼈가 부서지기도 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의 조사 결과, 스크린 야구장 이용자의 8%가 골절과 같은 안전 사고를 당했습니다.


▶ 스탠딩 : 민지숙 / 기자
- "30개 업소 가운데 절반 이상은 보호장비에 대해 안내를 하지 않았고, 장갑과 헬멧을 착용하지 않은 채 타석에 올랐을 때 이를 제지한 곳은 단 한 군데에 불과했습니다."

문제는 신생업종인 스크린야구장에 대해선 안전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윤혜성 / 한국소비자원 과장
- "실내골프연습장은 시설이나 안전 화재 부문의 규제를 받고 있지만, 현재 스크린야구장은 안전기준 자체가 부재한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관련 법령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민지숙입니다.

영상취재: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