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미식클럽] ‘먹방 소녀’ 허영지도 못 먹는 음식이?…"비린 맛에 약한 편! ‘비린 맛 트라우마’ 있어"

기사입력 2018-06-29 09:55

사진 = MBN 미식클럽
↑ 사진 = MBN 미식클럽

방송인 허영지가 ‘비린맛 트라우마’가 있음을 고백해 눈길을 끈다.

29일 방송되는 MBN <미식클럽>은 반 백년 이상의 역사와 인기를 이어오고 있는 노포들이 가득한 서울 시청으로 맛집 탐방에 나선다.
이에 사계절 제철 식재료를 이용한 신선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통영음식 맛집으로 향한 미식단 5인은 여름철 식재료인 민어와 생멍게를 이용한 민어탕과 생멍게비빔밥 시식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평소 가리는 것 없이 모든 잘 먹던 허영지는 “회는 비린맛이 나지 않아서 잘 먹는데 그 외 간장게장이나 바다냄새가 나는 것들은 잘 못 먹는다”며 “한 번은 간장게장 맛집이라고 해서 간 적이 있다. 주위의 평이 좋아서 기대를 하고 갔는데, 첫 입에 비린맛이 확 느껴지더라. 그래서 뱉으려는데 가게 주인 분이 오셔서 ‘어때요? 맛있죠?’라고 물어보셔서 일단 삼킨 적이 있다. 그 이후, 간장게장만 보면 그때 그 냄새가 나서 안 먹는다”라고 ‘비린맛 트라우마’가 생긴 이유를 밝혔다.

이에 김구라는 “영지야, 커피 좋아하지? 멍게 비빔밥을 ‘아메리카노 비빔밥’이라 생각해봐. 멍게도 커피처럼 약간 쌉싸름한 맛이 있어”라고 말해 모

두를 폭소케 했다. 이를 듣던 김태우도 “약간 비슷하긴 해”라고 영지의 ‘멍게 비빔밥’ 도전에 힘을 보탰다.

모두의 응원 속에 멍게 비빔밥 먹기에 도전하는데, 과연 그녀는 ‘비린맛 트라우마’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서울 ‘시청’ 빅데이터-지역민 맛집 BEST10은 29일(금)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MBN <미식클럽>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