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영국 듀오 혼네 "예지·딘과 작업해보고 싶다"

조안나 기자l기사입력 2018-07-08 10:25 l 최종수정 2018-07-15 11:05



"평창동계올림픽과 러시아월드컵 기간에 한국을 응원했어요. 한국에 돌아오길 계속 기다렸는걸요."(앤디 클루터벅)

"한국에서의 첫 공연을 잊을 수 없어요. 제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날 중 하나였죠. 최근엔 한국에서 일주일간 휴가도 보냈어요."(제임스 해처)

한국과 사랑에 빠졌다고 입을 모아 말하는 두 남자는 영국의 신스팝 듀오 '혼네'(HONNE)입니다.

이들은 8일 연합뉴스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오는 2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리는 페스티벌 '사운드시티' 무대에 서게 된 소감을 밝혔습니다.

2014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된 혼네는 프로듀서 제임스 해처와 보컬 겸 프로듀서 앤디 클루터벅으로 구성됐습니다. 일본 도쿄를 배경으로 한 2003년 영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를 보고 감명을 받은 이들은 '속마음'이라는 뜻의 일본어 '혼네'(本音)를 그룹명으로 정하고 활동을 펼쳐왔습니다.

한국 팬들과의 인연은 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16년 11월 첫 단독 콘서트 때는 이틀치 좌석이 다 팔렸고, 지난해 제11회 서울재즈페스티벌에서도 낭만적인 감성을 녹여낸 일렉트로닉 음악이 뜨거운 반응을 얻었습니다.

앤디 클루터벅은 지금의 음악 스타일이 어떻게 자리 잡았느냐는 질문에 "너무 추상적인 음악은 내게 치유의 의미로 다가오질 못했습니다. 그래서 좀 더 직설적이고, 때로는 거의 대화하는 듯한 노래를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두 사람의 작업 방식을 묻자 "죽을 때까지 싸운다"는 농반진반의 답이 돌아왔습니다.

앤디 클루터벅은 "사실 보통 자고 일어나면 둘 중 한 명이 작업 결과에 대한 마음을 바꾼다"며 "그러나 앞으로 나아가려면 가끔 타협해야 합니다. 우리는 꽤 행복하게 타협하는 편입니다. 서로를 안 지 꽤 긴 시간이 흘렀고, 이제는 쉽게 그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감을 어디서 얻느냐는 질문에 제임스 해처는 "지금은 유명해진 게 가장 큰 영감인 것 같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는 "세계를 투어하며 힙합을 기반으로 한 여러 아티스트를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찬스 더 래퍼나 켄드릭 라마 같은 아티스트들이 많은 영감을 줬습니다. 그게 우리 음악에 조금 스며들어 비트가 조금 더 무거워진 것 같다"며 "언젠가 래퍼와 함께 앨범을 만들어보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작업해보고 싶은 한국 가수를 묻자 예지와 딘을 꼽았습니다.

한국계 미국인 DJ 겸 싱어송라이터 예지(25·Yaeji)는 영국 BBC '2018년의 소리'(Sound of 2018)와 미국 음악전문 웹진 '피치포크'가 선정한 2017년의 앨범 50선에 이름이 오른 유망주입니다. 아르앤드비(R&B) 싱어송라이터 딘(26)은 앤더스 팩, 에릭 벨린저, 에스타, 밀라 제이 등 쟁쟁한 해외 뮤지션들과 작업해왔습니다.

앤디 클루터벅은 "예지는 멋진 뮤지션입니다. 정말 음악을 잘하더라"라고 했고, 제임스 해처는 "딘과 같이 음악을 만들고 싶다. 컬래버레이션(협업)했던 곡들도 전부 좋았다"고 말했습니다.

혼네는 오는 8월 새 정규 앨범

'러브 미, 러브 미 낫'(LOVE ME, LOVE ME NOT) 발매를 앞두고 매달 두 개의 싱글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이번 공연에서도 과거 히트곡과 신곡을 고루 들려줄 예정입니다.

혼네는 한국 팬들에게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혼네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모두 들려드릴게요. 응원해줘서 고마워요. 여러분이 최고예요."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