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단독] 기내식 품질관리 소홀…"협력업체 탓만"

정주영 기자l기사입력 2018-07-09 19:31 l 최종수정 2018-07-09 20:24

【 앵커멘트 】
아시아나항공의 새 기내식 공급업체가 기존 기내식 업체의 계약이 끝나기도 전에 인력을 대거 빼갔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그러는 사이 기내식에선 유리조각까지 나왔는데, 아시아나는 협력업체 탓만 하고 있습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5년간 아시아나항공에 기내식을 공급해온 LSG스카이셰프코리아에선 계약 만료 두 달을 앞둔 5월부터 거센 이직 바람이 불었습니다.

목적지는 새 기내식 공급업체인 게이트고메코리아였습니다.

게이트고메가 월급을 최대 20% 더 주기로 하면서 LSG 핵심 인력의 절반 이상이 옮겨간 겁니다.

6월 말까진 정상적으로 납품해야 하는데 품질 관리가 제대로 안 되는 상황에 이른 겁니다.

하지만 아시아나는 사실상 이를 방조했다는 설명.

▶ 인터뷰(☎) : LSG스카이셰프코리아 관계자
- "5월~6월 동안은 저희 회사가 정상적으로 돌아가질 못했을 정도였었어요."

결국 사고가 터졌습니다.

지난달 29일 방콕행 아시아나 항공기의 기내식 케이크에서 손톱만 한 유리조각이 발견된 사실이 MBN 취재 결과 밝혀졌습니다.

승객의 입 안이 베일 뻔한 아찔한 사고.

하지만 회사 측은 기내식 업체가 조만간 바뀔 예정인데 그 과정에서 부족한 부분이 나타났다고 해명했을 뿐 지금까지 별다른 사과나 배상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아시아나항공 승객
- "아시아나의 탓으로 돌리기보다는 협력업체의 탓으로 돌리는…. 책임을 회피하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아시아나가 단거리 노선부터 순차적으로 기내식을 바꾸자는 기존 업체의 제안까지 묵살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고객 서비스는 뒷전으로 미룬 거 아니냐는 비판이 나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