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비행소녀] 최은주, 배우에서 머슬퀸으로 화려한 변신… 그 이유는?

기사입력 2018-07-09 20:10

MBN  /사진=MBN
↑ MBN <비행소녀> /사진=MBN

배우에서 머슬퀸으로 변신하며 화려하게 컴백한 '머슬 여제' 최은주가 스페셜 비행소녀로 출격한다.

9일(오늘)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최은주가 세계대회를 준비 중인 일상을 공개해 또 한 번 주위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세계 대회를 휩쓴 화려한 수상 실적 뒤에 숨겨진 최은주의 진솔한 노력과 일상, 그리고 데뷔 이후 최초로 그녀의 싱글 하우스도 공개한다.

이날 세계대회 메달을 걸고 스튜디오에 등장한 최은주는 "영화 출연이 계속 무산되면서, 길어진 공백 탓에 술과 수면제에 의존해 살았다"면서 "이때 양치승 관장님이 보디빌딩 대회 출전을 제안했다"고 운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하루 중 체육관에서 보내는 시간만 8시간이다. 매일 집과 체육관만 다닌다"고 남다른 일상에 대해 털어놨다. 그도 그럴 것이, 최은주는 공복 유산소 운동을 시작으로 쉴 틈 없이 반복되는 고강도 웨이트 운동까지 프로 선수 같은 세계 대회 준비 과정을 낱낱이 보여줬고, 대회를 일주일 앞두고 삶은 달걀흰자만 먹는 극한의 식단 관리로 주위의 탄성을 자아냈다. 또 운동을 마친 후 집으로 돌아와선 다음 날 먹을 달걀 한 판을 한꺼번에 삶는 진귀한 풍경으로 주위를 놀래켰다.

이에 최은주는 “대회 출전 당시 45kg이었는데, 근육량이 22kg, 체지방률이 12%였다”고 고백하며, “대회 이틀 전에는 물까지 끊는다. 마른오징어처럼 수분을 쫙 빼서 몸을 말려야 한다”라고 밝혀 모두를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는 "진짜 멋있다" "섹시함 그 이상이다" “목에 건 메달보다 허벅지 근육이 더 눈에 들어온다” "사람이 완전히 달라졌다" "진짜 노력한다"면서 감탄과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후 최은주는 태국 푸켓 세계 대회에서 착용할 비키니 의상을 피팅하며 ‘머슬퀸’다운 굴욕 없는 무결점 몸매를 뽐내기도 했다. 최은주는 “처음에는 복장이 너무 야하다고 생각해서 울기도 했다. 하지만 관장님이 ‘야한 게 아니고 건강한 것’이라고 끊임없이 설득하셨다”고 대회에 출전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한편, 최은주는 지난 4월 국내에서 열린 보디빌딩 대회에서 비키니 부문 1위를 차지했고, 5월에는 비키니 1위, 비키니 엔젤 1위, 피트니스 모델 2위, 핏모델 2위로 4관왕에 오르며 비키니 통합 그랑프리를 달성했다. 이로써

연예인 최초로 세계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프로카드를 획득했다. 이어 지난 6월 말 태국 푸켓에서 열린 세계대회에서는 비키니 엔젤 1위, 런웨이 1위, 스포츠 모델 2위, 비키니 프로 3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뤄 화제를 모았다.

프로선수를 방불케 하는 보디빌딩 세계 랭킹 1위 배우 최은주의 일상은 9일(월) 밤 11시 MBN '비행소녀'에서 공개된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