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혈압약] 약 처방 방식 놓고 공방…의사 vs 약사 주도권 싸움

기사입력 2018-07-11 19:30 l 최종수정 2018-07-11 20:47

【 앵커멘트 】
발암물질 고혈압약 사태 와중에 의사와 약사가 사이에 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의사의 뜻과는 달리 약사들이 대체조제를 했다는 게 의사들의 주장입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의사협회는 약사의 대체조제를 지적했습니다.

의사는 환자의 상황에 따라 특정 약을 처방했는데, 이를 값싼 복제약으로 바꿔서 조제했다는 주장입니다.

▶ 인터뷰 : 정성균 / 대한의사협회 대변인
- "의사의 동의를 얻고 어떤 약으로 조제를 했는지 조제내역서를 구비하게 돼 있습니다. (그게 없으면) 약에 발암물질 성분이 들어가 있는지 아닌지 의사가 파악할 수가 없습니다."

약사회 측은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고 맞받아쳤습니다.

대체조체는 극히 드물고, 고혈압제는 보통 의사의 처방을 따른다는 의견입니다.

▶ 인터뷰 : 김영희 / 대한약사회 홍보이사
- "의사가 A 제약회사 지정하고 상품명 처방을 해서 약국에 내립니다. 환자들도 약에 대한 선택권이 없지만, 약사들은 더욱 없습니다."

공방의 핵심에는 약 처방 방법을 둘러싼 두 집단의 오랜 주도권 싸움이 있습니다.

의사들은 지금처럼 특정 의약품의 상품명 처방하면 약사가 따르길 원하지만,

약사 측은 의사가 약물 성분만 정해주면 약사가 재량껏 조제하는 방식을 지지합니다.

▶ 인터뷰(☎) : 안기종 / 환자단체연합회
- "환자뿐만 아니라 국민도 의료전문가에 대한 실망감을 느낄 수 있고요. 행정적 부분이나 치료적 부분에서 해결된 게 거의 없는데…."

고혈압약 사태가 의약 양쪽의 주도권 싸움으로 번지는 모양새입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김광원 VJ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