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지은, 안희정에 격의 없이 대해"…'위력 행사' 반박 증언

기사입력 2018-07-11 19:31 l 최종수정 2018-07-11 20:10

【 앵커멘트 】
수행비서 성폭력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4번째 공개재판에 측근 4명이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안 전 지사의 측근들은 "김지은 씨가 자신들보다 안 전 지사를 더 격의 없이 대했다"며 옹호 발언을 했는데요.
권용범 기자입니다.


【 기자 】
긴장한 듯 몸을 풀며 어두운 표정으로 법원에 모습을 드러낸 안희정 전 충남지사.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법원으로 들어갔습니다.

▶ 인터뷰 : 안희정 / 전 충남지사
- "언론사에 기사 쓰지 말라고 압력 넣으신 적 있나요?"
- "…."

4번째 열린 재판에는 고소인 김지은 씨의 후임 수행비서 어 모 씨 등 안 전 지사의 측근들이 증인으로 나섰습니다.

어 씨는 "오후 11시 이후에는 보고를 하지 않았고, 심부름도 숙소에 들어가기 전에 미리 챙겼다"며,

안 전 지사가 시도 때도 없이 심부름 등 업무지시를 했다는 김 씨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또 "김 씨는 저나 운행비서가 안 전 지사를 대하는 것보다 더 격의 없이 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 미디어센터장 장 모 씨는 "청년들이 아이디어를 팀장들과 주고받았고,

팟캐스트도 청년들이 주도했다"며 당시 캠프 분위기가 자유로웠다고 진술했습니다.

안 전 지사 측은 지난 9일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해 "안 전 지사가 언론사 간부에게 전화해 취재를 막으려고 했다"고 진술한 캠프 자원봉사자 출신 구 모 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MBN뉴스 권용범입니다.
[ dragontiger@mbn.co.kr ]

영상취재 :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