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미, 오늘 미군유해송환 협의…6·12공동성명 이행 행보

기사입력 2018-07-12 11:47 l 최종수정 2018-07-12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1998년 미군유해 송환 모습/사진=연합뉴스
↑ 지난 1998년 미군유해 송환 모습/사진=연합뉴스

북한과 미국이 오늘(12일)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실무회담을 개최합니다.

미국 측인 유엔군 사령부 관계자와 북한군 관계자들이 오늘 오전 9시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내 T3에서 만나 유해 송환 방식과 일정 등을 협의한다고 알려졌습니다.

현재 JSA 유엔사 경비대 쪽에는 미군 유해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는데 쓰일 나무 상자 100여 개가 차량에 실린 채로 대기중이라고 전해졌습니다.

이들 차량은 북미간 유해 송환 합의가 도출되면 곧바로 유해를 싣고 내려올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는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정상회담 공동성명이 나온지 1개월이 경과한 이날 머리를 맞대게 된 양측이 미군 유해 송환과 관련한 구체적 합의를 도출할지 주목됩니다.

이날 실무회담에서 미군 유해 송환

일정 및 방식 등을 둘러싼 합의가 순조롭게 도출될 경우 비핵화와 대북 안전보장 제공 등을 논의할 북미 후속 실무그룹 회의를 위한 긍정적 분위기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미국은 1990년부터 2005년 사이 북한으로부터 약 629구로 추정되는 유해를 돌려받았고 이 중 334구의 신원을 확인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