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50대 이상 남성, 소변 세기 약해졌다면 '전립선 비대증' 의심해야

기사입력 2018-07-12 14:27 l 최종수정 2018-07-12 14:41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2012~2017 진료인원 1.3배로

전립선비대증/사진=국가건강정보포털
↑ 전립선비대증/사진=국가건강정보포털

50대 이상 남성 중 소변 세기가 약해지거나 잔뇨감을 느끼는 등의 증상을 겪었다면 전립선 비대증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오늘(1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해 전립선 비대증으로 진료받은 인원의 90% 이상이 50대 남성이라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전립선 비대증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2012년 89만9천명에서 2017년 119만5천명으로 5년간 1.3배로 늘었습니다.

지난해 환자 연령을 살펴보면 70대 이상이 49만7천명(41.6%)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이어 60대 37만1천명(31.1%), 50대 23만2천명(19.4%) 순이었고, 특히 50대 이상이 전체 진료인원의 92.1%였습니다.

이석영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전립선 비대증은 40대 이후에 서서히 발병하는데 초기에는 그 불편함이 크지 않다가 나이를 먹으며 전립선이 점점 더 커져 각종 배뇨증상이 악화한다"며 "병원을 가야겠다는 불편을 느끼는 시기가 대략 50대 후반이나 60대 정도여서 50대 이상의 환자가 많은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연령대별 진료 인원 추이를 살펴보면 연평균 증가율은 20대가 12.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는 70대 이상 8.1%, 30대 5.8%, 60대 5.4% 순이었습니다.

전립선은 남성의 방광 하부를 둘러싼 밤톨 크기의 기관으로, 나이가 들면서 점차 크기

가 커져 전립선 비대증을 야기합니다. 전립선이 커지면서 방광기능은 점점 감퇴해 소변 세기가 약해지거나 지연뇨, 배뇨 후 잔뇨감, 빈뇨, 야간뇨, 절박뇨 등의 방광 자극 증상 등이 나타납니다. 이런 배뇨증상은 삶의 질을 떨어뜨릴 뿐 아니라 방치할 경우 신장기능 저하, 결석 유발, 방광 내 잔뇨로 인한 요로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치료가 필요한 질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