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 동승자 2명 현장에 있었다"

기사입력 2018-07-12 16:12 l 최종수정 2018-07-12 17:35

사고 직전 가해차량 / 사진=MBN
↑ 사고 직전 가해차량 / 사진=MBN


김해공항에서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 상태로 만든 BMW 차량의 동승자 2명이 사고 직후 현장을 이탈하지 않았다는 경찰의 중간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BMW 차량에 타고 있던 A(37) 씨와 B(40) 씨는 사고 직후 충격으로 사고 현장 부근 벤치에 앉아있는 모습이 현장 CCTV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운전자 정모(35) 씨가 사고 후 조치를 할 때 돕지는 않았지만 현장을 빠져나가지는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당시 사고의 목격자라고 주장한 일부 네티즌이 "동승자들이 사고 후 BMW 앞문을 통해 내렸고, 눈치를 보며 현장을 빠져나갔다"고 쓴 글과는 다른 부분입니다.

경찰은 정 씨가 에어부산 사무실 직원이고 A 씨는 에어부산 승무원, B 씨는 협력업체 직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중 B 씨가 약 2㎞ 떨어진 항공사 사옥에서 승무원 교육이 예정돼 있었고, 10여 분밖에 남지 않은 촉박한 상황이라 속도를 높여서 운전했다고 정 씨는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BMW 차량의 사고 당시 속도를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차량 사고기록장치(EDR)의 분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했습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경찰이 바로 분석할 수 있는 국산 차량과 달리 외제차량의 경우 국과

수에 장비가 있어 분석이 완료되는데 1∼2주가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사고기록장치 결과 및 CCTV, 목격자 진술, 운전자 및 동승자 진술 등을 토대로 피의자를 사법처리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사고로 피해를 입은 택시기사는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직까지 의식이 없는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