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단독] `여의도 통째개발` 시동…상업 지구단위계획 만든다

기사입력 2018-07-12 17:25 l 최종수정 2018-07-12 2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의도를 국제금융 중심, 글로벌 수변도시로 만들겠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방침에 따라 서울시가 후속조치 마련에 돌입했다. 그동안 아파트 재건축 위주로 개발 계획을 준비해 왔는데 업무·상업 지구에 관한 개발 계획을 추가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용역 발주에 나서기로 했다.
12일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아파트 지구단위계획을 위한 용역 외에 별도로 업무·상업 지구단위계획을 위한 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며 "최근 서울시 예산과에 약 2억원 수준의 추경예산 편성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서울시 의회는 8월 31일부터 9월 14일까지 예정된 임시회에서 추경예산 심의를 할 전망이다. 업무·상업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발주는 예산 배정 후인 9월 중순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여의도 지구단위계획 일정도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모든 법적 절차를 거친 여의도 지구단위계획은 내년 초에 고시될 전망이다. 영등포구청 관계자는 "업무·상업 지구에 대한 용역 결과가 나오면 기존에 준비 중이었던 아파트 지구단위계획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서울시는 동시다발적으로 재건축 연한이 돌아오는 여의도 아파트 단지들을 어떻게 체계적으로 관리할지에 주안점을 두고 있었다. 상업·업무 지구에 대한 내용도 일부 고려하고 있었지만 어디까지나 부수적인 내용이었다. 그러던 것이 박 시장의 싱가포르 발언 즈음해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로써 여의도에서 2개의 지구단위계획이 마련되는데 나중에 2개가 합쳐져 하나의 지구단위계획으로 발표될지, 개별적으로 발표될지는 추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론화를 위한 주민설명회도 물론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박 시장이 내부 구상 중이던 사안을 대외적으로 발표해 공식화된 만큼 조만간 정식으로 여의도 국제금융 중심 추진 방안을 발표하고 여론 수렴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특히 이미 상당 수준 재건축이 진행된 여의도 재건축 단지들의 경우 국제금융 중심 지구단위계획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기 때문에 이들과는 별도의 사전 협의 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의도 통합개발계획 성패의 관건은 주민 동의다. 2009년에 추진됐던 한강 르네상스 때도 40%의 기부채납을 요구해 주민 반발에 직면한 바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엔 기부채납 비율을 40% 밑으로 낮춰 최대한

주민 동의를 이끌어 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여의도의 공실 문제가 심각한데 왜 또 초고층 빌딩을 짓느냐'는 주민 반발도 극복해야 한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신규 교통수단을 도입해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 등 비즈니스 지구 활성화를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용환진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