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노무라證 내년 증시 분석 "반도체株 재평가땐 코스피 3000"

기사입력 2018-07-12 17:47 l 최종수정 2018-07-12 19:38

올 하반기 국내 주식시장에서 반도체주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진다면 내년 코스피가 3000선을 넘볼 수 있다는 전망이나왔다. 정창원 노무라증권 한국리서치 헤드는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만 따지면 주가수익비율(PER)이 4배 정도이고 SK하이닉스도 4배 수준인데, 미국 반도체업체 마이크론은 PER 20배에 거래되고 있다"며 "한국 반도체 회사의 PER가 코스피 평균 수준인 8배까지만 올라도 코스피는 500포인트 올라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노무라증권은 올해 코스피 전망치 상단을 2600선으로 보고 있다. 여기서 500이 더 오르면 3000도 거뜬히 넘길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해 코스피 수익률은 22%에 달했는데 반

도체주 수익률이 9.1%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헬스케어(6.1%), 소프트웨어(3.5%), 금융주(3.1%) 등이 지수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는 상반기 코스피 수익률이 -5.7%를 기록하면서 정반대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반도체주가 1.7% 하락하면서 지수를 가장 큰 폭으로 끌어내렸다.
[한예경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