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구글 음성 비서가 차량 안으로 '쏙'…커지는 카 커넥티드 시장

이상은 기자l기사입력 2018-07-12 19:41 l 최종수정 2018-07-12 21:05

【 앵커논평 】
운전 중 휴대폰을 조작해야 할 때 음성 명령만으로 모든 걸 다 할 수 있다면 편리하겠죠?
IT업체들이 휴대폰과 자동차를 연결해 음성으로 모든 기능을 수행하는 카 커넥티드 시장에 속속 뛰어들고 있습니다.
이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현장음) "문자메시지 읽어줘."

운전 도중 휴대폰의 문자 메시지를 읽어달라고 음성 명령을 내리자 그대로 실행하고.

"메시지가 두 개 있습니다. 지금 들으시겠습니까? 아니면 건너뛰시겠습니까?"

월드컵 소식도 음성으로 검색이 가능합니다.

"축구 결과."
"크로아티아 팀이 2대 1 점수로 잉글랜드 팀에 승리했습니다."

현대기아차가 구글, 카카오와 손잡고 폰 커넥티드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휴대폰에 터치를 해야만 이용할 수 있었던 기능들이 이제는 자동차 안에서 음성만으로도 사용이 가능해 진 겁니다.

▶ 인터뷰 : 추교웅 /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 "차량 내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운전이 상당히 위험하다는 판단에서 시작됐습니다. 차량 내에서 스마트폰을 어떻게 하면 더 안전하게."

애플 역시 차량 안에서 전화와 메시지, 지도 등을 음성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상용화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SK텔레콤과 네이버 등 국내 IT업체까지 폰 커넥티드카 시장에 가세하면서 자동차 운영체제 시장 선점을 위한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상은입니다.

영상취재: 김광원VJ
영상편집: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