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힐만 SK 감독 “전반기 마지막 경기 승리해 기쁘다”

기사입력 2018-07-12 22:23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SK 와이번스가 전반기를 3위로 마침과 동시에 4위 LG 트윈스와 격차를 더 벌리는데 성공했다.
SK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경기서 7-4로 승리했다. 차우찬(LG)과 박종훈(SK), 양 팀 선발투수가 모두 부진했던 가운데 공수주에서 맹활약한 김강민 등 SK가 공격에서 더 집중력이 빛났다. LG는 몇 차례 찬스를 아쉽게 날리며 후반기를 기약하게 됐다.
경기 후 힐만 감독은 “전반기 마지막 경기를 승리해 기쁘다. 특히 순위경쟁 중인 한화-LG와 경기서 위닝시리즈를 따내 더 의미가 있다. 위기에서 올라온 불펜투수들이 잘 막아줬다. 공격· 수비·주루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김강민이 오늘 승리 주역이고 김태훈도 3이닝을 깔끔하게 막아 승리할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SK가 LG를 꺾고 전반기 마지막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마감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 SK가 LG를 꺾고 전반기 마지막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마감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