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알래스카 경비행기 추락, 탑승자 11명 기적적 생존

기사입력 2018-07-13 08:25 l 최종수정 2018-07-20 09:05



미국 알래스카 주 남동부 산악지대에 경비행기가 추락했으나 조종사를 포함한 탑승자 11명이 큰 부상 없이 전원 생존했다고 미 언론이 어제(12일, 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ABC·NBC 뉴스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알래스카 남부 휴양지인 노예스 섬에서 낚시 관광객 10명을 태우고 72세 조종사가 몬 타쿠안 항공 소속 전세기가 알래스카 남동부 도시 케치칸으로 향하던 중 프린스 오브 웨일스 아일랜드에서 추락했습니다.

사고 비행기는 이륙한 지 45분 만에 원인을 알 수 없는 고장을 일으켜 해발 600m의 산악지역인 점보 산 서쪽 산자락에 추락했습니다.

다행히 비행기가 떨어진 지점이 편편한 바위로 이뤄진 곳이어서 기체가 폭발하거나 화재가 나지는 않았습니다.

탑승객 크리스틴 뉴빌은 ABC 뉴스에 "비행기가 산 쪽을 향해 충돌하듯이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프린스 오브 웨일스 아일랜드는 미국에서 네 번째로 큰 섬(6천675㎢)으로 섬 전체가 대부분 산악과 삼림지대로 이뤄져 있습니다.

탑승자 중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추락 지점이 도로가 연결되지 않는 산악 지역인 데다 바다 안개가 자욱하게 껴 탑승자들은 이내 조난 상태가 됐습니다.

미 해안경비대는 무전을 받아 탑승자 위치를 추적한 결과 구조 헬기 2대를 현장에 보낼 수 있었습니다. 해안경비대는 몇 시간 안에 탑승자와 조종사 11명을 전원

구조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해안경비대 대변인 찰리 헨겐은 "헬기 조종사들이 안개 때문에 시야 거리가 불과 수백m도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조난 당한 탑승자들에게 접근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NBC 뉴스는 경비행기가 산악지대에 추락하고도 단 한 명의 사망자도 없이 전원 구조된 것은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