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내우외환' 한국경제…성장률 2%대로 하향

기사입력 2018-07-13 10:38 l 최종수정 2018-07-13 11:45

【 앵커멘트 】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3%에서 2%대로 낮췄습니다.
내수 침체에 극심한 고용 부진, 미중 무역전쟁 같은 불안 요소가 커졌기 때문입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세종시 최대 번화가로 꼽히는 상가 밀집 지역입니다.

점심 저녁을 가리지 않고 손님들로 북적이던 곳이었지만 최근 빈 상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음식점 사장
- "물가도 오르고 인건비도 오르고…. 장사를 30년째 하는데 이렇게 힘든 건 보질 못했어요."

구직자들도 제대로 된 일자리는 아예 씨가 말랐다고 한탄합니다.

▶ 인터뷰 : 예재윤 / 구직자
- "5~6년 전에는 두 달 정도 기다리면 그래도 오라는 데가 있었는데 지금은 좀 힘들더라고요."

여기에 유일한 버팀목이었던 수출마저 꺾인 상황에서 미중 무역전쟁으로 통상 환경도 녹록지 않습니다.

결국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에서 2%대로 낮췄습니다.

내년 성장률 눈높이도 0.1%포인트 내려 2.8%로 잡았습니다.

▶ 인터뷰 :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 "주요국 간 무역분쟁이 처음엔 그렇게 확산되지 않을 걸로 봤던 게 사실인데 날로 확대되고 있고 향방을 가늠하기가 대단히 어렵습니다."

한국 경제가 내우외환에 시달리면서 금융통화위원회는 연 1.5%인 기준금리를 8개월째 동결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이종호 기자, 박준영 기자, 현기혁 VJ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