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추미애 "기무사, 박근혜 정부의 `보이지 않는 손`"

기사입력 2018-07-13 11:06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촛불집회에 대한 계엄령 검토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박근혜 정권의 보이지 않는 손이 바로 기무사였던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무사의 국기 문란 증거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무사가 세월호 인양 반대 여론을 조장한 것도 모자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거짓 눈물을 조작하고 희생자 수장까지 주장한 것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은 것"이라며 "기무사가 박근혜 정권 내내 여론을 조작하고 정권 안위만을 위해 존재했음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어제 여론조사를 보면 기무사에 대한 전면 개혁과 폐지에 대한 찬성여론이 무려 80%에 달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던 때와 동일한 여론 수치로 촛불민심이 여전히 살아있음을 보여주는 단적 사례"라고 강조했다.
계엄령 문건이 비상 시 계획수립이라는 자유한국당의 입장에 대해서는 "기무사를 감싸고 있는 한국당은 스스로 혁신의 기회를 걷어차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의 진정한 혁신은 이번 논란을 진정한 국기문란 사건으로 인식하는데서 시작된다"며 진실 규명을 거듭 촉구했다.
추 대표는 또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을 2.9%로 하향 조정한 것과 관련, "미·중 간 심화하는 무역분쟁의 여파라는 분석도 있지만 우리 경제의 고용과 소득 불평등의 심화로 발생하는 성장동력 한계를 진단하고 근본적인 처방에 나서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 등 현안을 해결함에서도 섬세하고 정밀한 정책 조율이 필요하다. 전 정권처럼 어리석음을 범해선 안 된다"며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라면 과감하게 규제를 혁파하고 창고에 쌓인 법제도 정비에 속도와 성과를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