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국갤럽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69%…정의당, 한국당과 동률"

기사입력 2018-07-13 11:09


이정미 대표, `취임 1주년 선물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정미 대표, `취임 1주년 선물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와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나란히 4주 연속 하락해 각각 70%선과 50%선 아래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반면 정의당은 10%의 사상 최고 지지율을 기록,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처음으로 동률을 기록했다.
한국갤럽은 지난 10∼12일 전국 성인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지난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69%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부정 평가는 3%포인트 상승한 21%, 의견 유보는 9%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포인트 내린 49%, 한국당이 지난주와 같은 10%를 각각 기록했다. 바른미래당은 6%, 민주평화당은 0.3% 등이었다.
정의당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오른 10%로 2012년 10월 창당 이래 최고치를 기록해 한국당을 따라잡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