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특검, 드루킹 인사청탁 대상 변호사 오늘 재소환

기사입력 2018-07-13 11:20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드루킹' 김모(49)씨의 댓글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의 인사 청탁 대상자로 알려진 윤모(46) 변호사를 13일 재소환한다.
특검팀은 이날 오후 1시 30분 윤 변호사를 드루킹 일당이 벌인 업무방해 혐의의 공범 신분으로 소환한다고 밝혔다. 윤 변호사는 앞서 지난 6일 특검의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았다.
윤 변호사는 드루킹이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에서 필명 '삶의 축제'로 활동한 드루킹의 핵심 측근이다. 드루킹은 그를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청와대 행정관으로 인사청탁 했다가 거절당했다.
윤 변호사는 앞선 수사 단계에서 드루킹과 공범들의 변호를 맡다가 의혹이 불거진 뒤 사임했다.
특검팀은 윤 변호사가 여론조작 의혹에 깊숙이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공식 수사개시 이틀만인 지난달 28일 그를 출국금지하고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지난 6일 윤 변호사를 비공개로 조사한 뒤 진술 내용을 분석했다. 이후 느릅나무 출판사 현장조

사 및 포털 사이트 압수수색, 경공모 회원 소환조사 등 수사를 거친 뒤 이날 윤 변호사를 다시 소환키로 했다.
소환 조사에서 특검팀은 윤 변호사를 상대로 댓글 조작 범행의 전모와 인사 청탁 과정에서의 돈 거래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