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영하 140도까지 가본 사람"...설리, 표정으로 인증한 크라이오테라피

기사입력 2018-07-13 13:38 l 최종수정 2018-07-13 13: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24)가 고통을 참아가며 자기관리에 나섰다.
설리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 오자마자 운동! 그리고 몸 얼리기”와 “영하 140도까지 가 본 사람..나”라는 글과 함께 크라이오테라피(Cryotherapy)를 받는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얼굴만 쏙 내민 채 크라이오테라피를 받는 설리가 담겼다. 영상 속 설리는 온도가 내려갈수록 미간을 찌푸린 채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냉요법이라고도 불리는 크라이오테라피는 한냉을 국소에 적용하는 치료법으로 류머티즘 환자들의 통증 관리를 위해 도입됐다. 영하 110~170도 환경에 전신

을 3분 이내로 노출시키는 방식이다. 다이어트나 피부 미용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후자의 목적으로 크라이오테라피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설리는 지난 10일 리얼리티 프로그램 ‘진리상점’ 촬영을 마치고 독일에서 귀국했다.
wjlee@mkinternet.com
사진|설리 SN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