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주문하고 아이처럼 보채면 쫓겨남"…주인이 갑인 맛집 논란

기사입력 2018-07-13 14:29


온라인 커뮤니티에 `건대의 한 라멘집 공고문`이라며 올라온 사진.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온라인 커뮤니티에 `건대의 한 라멘집 공고문`이라며 올라온 사진.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주문 후 아이처럼 보채거나 칭얼대면 쫓겨남."
한 일본 라멘 전문점이 내건 안내문 일부다. 이외에도 "냅킨은 1~2장만 사용할 것", "테이블에 흘리며 먹지 말기", "메뉴를 통일하면 시간이 단축될 수 있습니다" 등 손님에게 주의를 요구하는 문구가 식당 곳곳에 적혀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에서 '패기 넘치는 건대 라멘집'이란 제목과 함께 식당 내에 걸린 안내문을 찍은 사진이 빠르게 퍼졌다.
이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아무리 맛있어도 저런 글 보며 먹고싶진 않다", "손님에게 갑질하려는 건가" 등 댓글을 남겼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건대의 한 라멘집 공고문`이라며 올라온 사진.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온라인 커뮤니티에 `건대의 한 라멘집 공고문`이라며 올라온 사진.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반면 "이 식당의 문구에 거부감을 느끼는 이들은 평소 은연중에 서비스업 종사자가 고객 밑에 있다는 생각을 갖고던 것"이라 반박하는 의견도 볼 수 있었다.
누리꾼 사이에선 "그동안 손님이 식당 종업원에게 갑질한 사례는 흔히 볼 수 있었지만 요즘엔 식당, 특히 맛집이 역으로 손님에게 갑질하는 것

같다는 여론이 일었다.
실제로 서울 이태원의 한 유명 케이크 가게는 지난해 "케이크를 먹다 남길 손님은 오지 마라"는 공지를 올리기도 했다. 또 제주도의 한 횟집은 손님에게 "1인당 무조건 4만~5만 원어치를 시켜라"고 해 논란이 일었다.
[디지털뉴스국 김민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