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임종헌, 주철기 전 수석에 'UN 판사 파견' 요청

김순철 기자l기사입력 2018-08-04 19:40 l 최종수정 2018-08-04 20:16

【 앵커멘트 】
양승태 대법원 시절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주철기 당시 외교안보수석에게 판사 해외공관 파견을 요청한 정황이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일제 강제징용 소송을 놓고 청와대와 사법부가 재판거래를 한 대가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순철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013년 10월 29일, 기획조정실장으로 근무하던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비밀리에 청와대를 방문해 주철기 당시 외교안보수석을 만났습니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소송이 대법원에 접수된 뒤였습니다.

검찰은 당시 두 사람이 소송의 진행 상황과 방향을 긴밀하게 협의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지난 2일 외교부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내부 문서가 단서가 됐습니다.

그런데 대화의 주제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MBN 취재 결과 임 전 차장은 주 유엔 공관의 판사 파견을 도와달라고 주 전 수석에게 요청한 사실이 새롭게 확인됐습니다.

당시 주 전 수석도 검토해보겠다는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두 사람이 일본과의 관계를 고려해 판결을 지연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이를 대가로 해외에 파견할 법관을 늘릴 수 있도록 '재판 거래'를 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짙어지는 의혹에도 법원은 해당 소송 관련 문건에 관여한 전·현직 판사들과 법원행정처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모두 기각한 바 있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